티스토리 뷰

반응형

IT 용어로 보는 세상 "로보어드바이저"

인공지능, 빅데이터에 관심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이제는 로봇이 자산관리까지 해주는 시대가 온 것 같습니다. 오늘은 로드어브이저(robo-advisor)에 대해서 간단히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로보어드바이저’(robo-advisor)란?


‘로보어드바이저’(robo-advisor)는 로봇(robot)과 투자전문가(advisor)의 합성어다. 고도화된 알고리즘과 빅데이터를 통해 인간 프라이빗 뱅커(PB) 대신 모바일 기기나 PC를 통해 포트폴리오 관리를 수행하는 온라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일컫는다. 직접 사람을 마주하고 상담하지 않고도 온라인 환경에서 자산 배분 전략을 짜주기 때문에 개인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수수료가 저렴하며, 낮은 투자금 하한선을 설정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자산관리를 하는 방법이 다양해지고, 그에 따라서 활용 중인 데이터도 같이 증가합니다. 그래서 어떤 상품, 어떤 종목을 선택해야하는지에 대해서 어려움을 해결해주기 위해서 알고리즘 기반에 펀드 포토폴리오 관리 서비스가 인기 있을것 같습니다. 


로보어드바이저는 간단히 설명하면 사람대신에서 빅데이터 기반으로 사용자에게 적절한 펀드를 선택/추천해주는 서비스입니다. 


사람 대신 기계가 자산을 관리해 주는 게 로보어드바이저가 처음은 아니다. 이미 금융 시스템엔 ‘시스템 트레이딩’으로 불리는 프로그램이 있다. 시스템 트레이딩은 일정한 매매 규칙에 따라 일관성 있게 매매를 수행함으로써 투자 수익률을 올리는 방법이다. 쉽게 말해 특정 종목의 매수가격과 매도가격 등 다양한 매매조건을 프로그래밍화해 컴퓨터에 입력한 뒤, 매입가를 기준으로 일정폭 하락할 경우 매수하고 상승하면 매도한다. 매매 결정은 컴퓨터가 할 수도 있고 투자자가 할 수도 있다.



이와 관련해서 현재에 실제로 활용되고 있는 서비스도있습니다. 바로 sk증권에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입니다.



sk 증권은 2016년 10월 26일 신개념 자산관리 서비스인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를 출시하였습니다. 인공지능 투자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저금리 시대에 변동성이 적으면서 안정적인 수익을 내는 것을 목표로 하는 투자자문 서비스로 활용도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반응형
댓글
댓글쓰기 폼